오야꼬동(親子丼) & 삼미소바(三味蕎麥)- 오무라안

언제부터인가 난 소바와 일본식 덮밥을 즐겨 먹게 되었다.
소바는 그전부터 좋아했다치지만 다소 느끼한 덮밥이 좋았던 건 대학교 3학년때.

학교 앞에서 새우튀김을 얹은 달짝지근한 덮밥을 먹은후로는
가끔 자다가 꼴깍꼴깍 침을 넘길때가 있다^^ㆀ
나의 이런맘을 알았을까나~?!

제법 추운날에 태어난 나는 생일을 맞이하야
소바와 오야꼬동을 먹으러 고고씽~!

chicken-rice.jpg

오야꼬동이 뭘까 뭘까~
간자체로 풀어쓰자면 親子丼
‘친자’?! ‘부모와 자식 같은 돈부리~’ ㅎㅎㅎ
아!!!!!!! 뜻을 찾고는 한참이나 재밌게 웃었다.

“Oyakodon (親子丼): simmered chicken, egg and onion on rice”

한마디로 정의하면 닭고기와 계란이 들어간 덮밥인것이다.

오야꼬동의 맛은
닭고기와 계란이 어우러져 부드럽고 고소하면서도 양념에 벤 슬라이스 된
양파가 들어있어 느끼하지 않은 맛이었다. ㅋㅋㅋ

오야꼬동을 다 먹어갈 즈음 나온 음식은 바로 ‘삼미소바’
조그만 그릇 세군데 각각의 다른 토핑이 올려있는 이 소바는
나만 열심히 또 맛있게 먹었던 것 같다.
일반 소바와 다른것은 국물에 담궈먹지 않고
적당히 이미 간이 어우러져 토핑과 함께 쓱쓱 비벼 먹으면 된다.
일본에서도 접하지 못했던 낯선 음식이었지만 나름의 은은한 맛이 있었다.

soba.JPG

*새우튀김 소바 : ★★☆☆☆ -늘 먹었던 평범한 재료였으니까 패스
*해초소바 : ★★★★☆ – 오우~ 상큼한 해초와 소바양념이 짭짤하게 잘 어우러짐
*마즙소바 : ★★★☆☆ – 메추리알 노른자와 마의 미끄덩한 마의 질감으로 걱정했지만 오호라~ 제법 맛있었음

water.jpg

정체불명의 주전자.
꼭 단무지가 들어있을 것만 같은 사각통이었는데~
이 주전에는 메밀국수를 삶은 구수한 물이 들어있었다.
숭늉이랑 맛이 비슷한 국수 삶은 물은 구수하고 깔끔했다.

오야꼬동과 삼미소바로만은 아쉬웠던 우리는 모듬튀김을 더 주문했다.
따뜻하고 바삭하고 신선했던 모듬튀김.
튀김 옆에 놓인 갈은 무를 튀김간장에 풀어 찍어먹으면~ 어우~

fried.jpg

난 맛있는 튀김을 먹을때면 살찔 걱정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이 문제다.
느끼한 맛이 느껴지지 않고 입에서 바로 녹아버리는 것을 어찌 마다할까 ㅋㅋㅋ

쌀쌀했던 화이트데이~
맛있는 음식들로 밤시간에 입이 부지런했던 날이다.
오호호~ 쓰읍~

오야꼬동 & 삼미소바 │ 오무라안 │ 서울 역삼동

호떡 – 동인천 신포시장

:+:+: 호떡 :+:+:
19세기말 한국에 중국인들이 정착하면서 만들어지기 시작한 간식거리다.
물론 중국인들은 호떡안에 만두와 같이 고기나 야채를 넣어 만들어 먹었지만
훗날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설탕, 견과류, 계피가루 등을 넣어 만들게 되었고
이젠 어디서든 편하게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이 되었다.
– matty’s idea

늘 ‘동인천 호떡’ 이라고 부르는 2월의 맛있는 간식은
그 옛날 인천의 명동이었다는 동인천 신포시장 답동 성당 맞은편에 있었다.

무더운 여름날임에도 호떡을 베어물며 옷에 설탕물을 묻혀가며
물휴지로 닦아가며 먹었던 그날이 생각난다.

그래도 오빠와 만난지 별로 되지 않았기에
눈치 없이 새어나오는 뜨거운 설탕물에 난 얼마나 창피하고 부끄러웠던지…
사실 참아가며 호떡을 먹었던터라 집에오니 입안에 물집하나가 크게 생겼던 기억이 난다.
그래도 그때의 호떡 맛은 정말 잊을 수 없을 만큼의 꿀맛이었다.

무엇보다 기름이 전혀 없는 호떡이면서 한입 베어물때 폭신하고 쫄깃한 그 느낌이
정말 소리라도 지를것 같다. 꺄아아아악!!! >.<

시중에 파는 호떡은 기름이 너무 많아 부담되고
그렇다고 버블호떡은 넘 심심하고 맹숭해서 아쉽기만 하다.

그렇지만 동인천 호떡은 이 두가지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담백함과 폭신함~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지 하고 아무리 살펴봐도 알수가 있나 ㅋㅋㅋ
아무래도 반죽이 다른거겠지?
어떻게 기름없이 노릇노릇 익을 수 있을까?
발효할때 뭔가가 있는 것 같다.
아님 저 호떡뚜껑 안에 있는 것인가!!!

pancake.jpg

사실 난 맛난걸 먹을때 늘 하는 걱정이 있다.
으윽~ 없어지면 안되는데~ 문닫으면 안되는데 ㅋㅋㅋ
그치만 사진촬영을 허락하시며 부끄러워하는 아주머니께서 왈
“인천방송에서도 글코 여러군데서 방송해 달라 했는데 난 안나가~
TV에 나오면 나 혼자 이거 못해.” 이말에 난 너무 다행이라 생각했다~

‘나 혼자 맛있는게 아니구나 ㅋㅎㅎ 그러니까 계속 하시겠지?’ 쿠쿠쿠☞☜

pancakes.jpg

으윽~ 이런 추운날~ 호호 불어가며 먹는 ‘동인천 호떡’
배달은 안될까요~~~? 네에?!!!

호떡 │ 신포시장 │ 동인천

어복쟁반 – 대동문

첫번째 맛집 탐방 시간..!
추운 겨울에 제격인 음식을 찾다가 어복쟁반이란 걸 보고 ‘이거다’ 싶어서 찜해뒀었다. ^^
난 첨 들어보는 음식이어서 짠~ 하고 알려주려 그랬는데 정현인 이미 알고 있었다. 털썩~
나도 이제 미식가가 될테닷~! 후훗~ ^^

차갑게 휘몰아치는 겨울바람을 뚫고
여의도의 빌딩숲 사이를 지나 식당에 도착했다.
식당 내부가 생각 외로 단촐하고 정감있었다.
난 이런 동네 식당 같은 분위기가 좋더라. ^^

어복쟁반

어복쟁반은 듣던대로 맛이 담백하고 깔끔했다.
첫인상은 맑은 육수의 소고기 샤브샤브 같다는 느낌이었고, 육수가 좀 싱거웠다.
그런데 야채를 하나씩 먹고 아래 깔려있는 고기도 같이 싸서 먹다보니까
육수의 참맛이 느껴졌다.
첨엔 좀 싱거운 듯 느껴지지만, 입안에 감칠맛을 돌게 하는 끝맛이 있었다.
우리 둘 다 담백한 음식을 좋아해서 또 찾게 될 것 같다.

고기와 야채를 다 먹고 밥을 볶아서 먹었는데
볶은 밥은 어복쟁반에 비해 너무 자극적이어서 조금 아쉬웠다.
우리 같은 사람들은 후식으로 볶음밥보다는 만두나 녹두전이 더 좋을 것 같다.
다음엔 만두랑 녹두전 먹으러 가보자..! ^^

어복쟁반 | 대동문 (구 삼미옥) | 서울 여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