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쟁이 유씨

2009. 1. 3(토) 16:00 인켈아트홀

– 극중인물 : 염쟁이 유씨 & 김광섭 기자 & 전통문화체험단

‘염쟁이 유씨’ 의 매력은 한 인물이 여러 역할을 소화해 냈다는 것이다.
여러인물이 등장한것 같은데 생각해보면 염쟁이 유씨 혼자 연기를 한 것이다.
무엇보다 그의 연기력과 넘치지 않는 유머와 재치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더군다나 김기자로 등장했던 오빠의 어리버리한 김기자의 역할은
능숙한 염쟁이 유씨와 딱 맞아 떨어졌던 것은 아닌지… ㅋㅎㅎ

아~ 지금 생각해도 웃음이 난다.
연극에 등장한다고 꽤 긴장했던 오빠의 굳어있던 표정과 목소리~
고생많았어요~ 김기자~^^

dsc00316.jpg

짧은 생각…

She : “어떻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He : “평범하게 살고 싶어요.”
She : “평범하게 산다는게 가장 어려운 거래요.”

평범하게 산다는 것…
몸 뉘일 집이 있고, 행복한 가족이 있고, 먹을 걱정을 하지 않으며,
가끔 문화생활도 하며, 부자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어렵지도 않아야 하며…
라고 말한다.

평범하게 산다는 건, 큰 어려움 없이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바람이지만
새해 들어 팍팍한 소식만이 가득한 요즘.
이런 소망도 많이 어려워지는 것 같다.

사실 염쟁이 유씨를 보며 참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리뷰를 쓰려고 몇번이나 시도했지만
유일하게 쉽게 써지지 않는 작품이었다.

그래서 난 딱 이 한마디 염쟁이의 말만 자꾸 되뇌일 뿐이다…

mru.jpg

“죽는거 무서워들 말아. 잘 사는게 더 어렵고 힘들어.”

뉴 보잉보잉

new_boeing.jpg

하는 일이 손에 잘 안 잡히고 마음도 같이 가라앉는 요즘..
이런 우리 기분을 전환하기 위해 대학로에 갔었다.
무조건 재밌는 연극을 찾다가 이거 봐야지! 하고 결정했던 게 ‘뉴 보잉보잉’.
기대한 만큼 배꼽 잡고 웃지는 못했지만 유쾌한 시간이었다.

우리 앞으로 종종 연극보러 가자~ ^^

boeing.jpg

근데 왜 내 머리는 이대팔인거야~ =.=